엔트리게임 파워볼게임 토토사이트 하는법 가족방

더블을 넘어 트레블에 도전하는 전북 현대. (사진=연합뉴스)
더블을 넘어 트레블에 도전하는 전북 현대. (사진=연합뉴스)

전북 현대의 눈이 이제 ‘트레블(3관왕)’로 향한다.동행복권파워볼

전북은 지난 8일 FA컵 결승 2차전에서 울산 현대를 2대1로 꺾고 1, 2차전 합계 1승1무로 우승했다. 2005년 이후 15년 만의 FA컵 우승. 무엇보다 지난 1일 K리그1 우승에 이어 창단 첫 ‘더블(2관왕)’을 달성했다.

전북의 시즌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코로나19로 연기됐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가 오는 21일부터 카타르에서 재개된다. 전북은 코로나19로 조별리그가 중단되기 전 1무1패 승점 1점으로 H조 2위를 기록 중이었다.

전북이 우승하면 아시아 최초 ‘트레블’을 달성하게 된다. 트레블은 자국 프로리그와 FA컵, 그리고 챔피언스리그 우승의 3관왕을 의미한다.

또 2006년, 2016년에 이은 세 번째 우승을 꿈꾼다.

전북 조제 모라이스 감독은 “전북이 항상 그리는 우승 트로피를 들겠다”면서 “전북 선수들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압박감으로 경기하는 게 아니라 이기는 게 즐거우니 이기려 한다. 최대한 즐거운 모습 보여주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특히 모라이스 감독은 2009-2010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인터 밀란에서 조제 무리뉴 감독(현 토트넘 핫스퍼)을 도와 트레블을 달성한 경험이 있다. 당시 모라이스 감독은 수석코치로 일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그 기쁨을 전북에서도 이루면 좋을 것 같다. 전북에는 좋은 선수가 많다. 부담을 내려놓고 즐겁게 준비해 모두 꿈꾸는 트레블에 도전하겠다”면서 “무리뉴 감독도 나 혼자 전북에서 트레블을 이룬다면 더 뿌듯해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변수는 부상과 컨디션 유지다.

오른쪽 측면 수비수 이용이 FA컵 결승 1차전에서 쇄골이 부러졌다. 결승 2차전에서는 미드필더 쿠니모토가 피로 골절로 쓰러졌다. 둘 모두 시즌 아웃이다. 올해 전북 최다 득점자 한교원(11골)도 출전 여부가 미지수다. 모라이스 감독은 카타르로 동행한 뒤 한교원의 출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측면 공격수 모 바로우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FA컵 결승 2차전에 나서지 않고 감비아로 향했다. 바로우는 감비아에서 카타르 현지로 합류할 예정이다. 손준호와 이주용도 오스트리아에서 열리는 멕시코(15일), 카타르(17일)와 A매치 후 합류한다.

FA컵 MVP 이승기는 “어떤 선수를 어떤 포지션에 둬도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1명으로 좌지우지되지 않는다. 11명 외 뒤에 있는 선수도 잘하는 선수가 많다. 1~2명이 없다고 무너지는 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북은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 시드니FC(호주), 상하이 상강(중국)과 H조에 묶여있다. 22일 상하이, 25일 시드니, 12월1일 요코하마, 12월4일 상하이와 만난다. 조 2위 안에 들면 16강에 진출한다. 16강과 8강, 4강, 결승은 단판으로 진행된다.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더블을 넘어 트레블에 도전하는 전북 현대. (사진=연합뉴스)
더블을 넘어 트레블에 도전하는 전북 현대. (사진=연합뉴스)

전북 현대의 눈이 이제 ‘트레블(3관왕)’로 향한다.FXCITY

전북은 지난 8일 FA컵 결승 2차전에서 울산 현대를 2대1로 꺾고 1, 2차전 합계 1승1무로 우승했다. 2005년 이후 15년 만의 FA컵 우승. 무엇보다 지난 1일 K리그1 우승에 이어 창단 첫 ‘더블(2관왕)’을 달성했다.

전북의 시즌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코로나19로 연기됐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가 오는 21일부터 카타르에서 재개된다. 전북은 코로나19로 조별리그가 중단되기 전 1무1패 승점 1점으로 H조 2위를 기록 중이었다.

전북이 우승하면 아시아 최초 ‘트레블’을 달성하게 된다. 트레블은 자국 프로리그와 FA컵, 그리고 챔피언스리그 우승의 3관왕을 의미한다.

또 2006년, 2016년에 이은 세 번째 우승을 꿈꾼다.

전북 조제 모라이스 감독은 “전북이 항상 그리는 우승 트로피를 들겠다”면서 “전북 선수들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압박감으로 경기하는 게 아니라 이기는 게 즐거우니 이기려 한다. 최대한 즐거운 모습 보여주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특히 모라이스 감독은 2009-2010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인터 밀란에서 조제 무리뉴 감독(현 토트넘 핫스퍼)을 도와 트레블을 달성한 경험이 있다. 당시 모라이스 감독은 수석코치로 일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그 기쁨을 전북에서도 이루면 좋을 것 같다. 전북에는 좋은 선수가 많다. 부담을 내려놓고 즐겁게 준비해 모두 꿈꾸는 트레블에 도전하겠다”면서 “무리뉴 감독도 나 혼자 전북에서 트레블을 이룬다면 더 뿌듯해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변수는 부상과 컨디션 유지다.

오른쪽 측면 수비수 이용이 FA컵 결승 1차전에서 쇄골이 부러졌다. 결승 2차전에서는 미드필더 쿠니모토가 피로 골절로 쓰러졌다. 둘 모두 시즌 아웃이다. 올해 전북 최다 득점자 한교원(11골)도 출전 여부가 미지수다. 모라이스 감독은 카타르로 동행한 뒤 한교원의 출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측면 공격수 모 바로우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FA컵 결승 2차전에 나서지 않고 감비아로 향했다. 바로우는 감비아에서 카타르 현지로 합류할 예정이다. 손준호와 이주용도 오스트리아에서 열리는 멕시코(15일), 카타르(17일)와 A매치 후 합류한다.

FA컵 MVP 이승기는 “어떤 선수를 어떤 포지션에 둬도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1명으로 좌지우지되지 않는다. 11명 외 뒤에 있는 선수도 잘하는 선수가 많다. 1~2명이 없다고 무너지는 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북은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 시드니FC(호주), 상하이 상강(중국)과 H조에 묶여있다. 22일 상하이, 25일 시드니, 12월1일 요코하마, 12월4일 상하이와 만난다. 조 2위 안에 들면 16강에 진출한다. 16강과 8강, 4강, 결승은 단판으로 진행된다.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더블을 넘어 트레블에 도전하는 전북 현대. (사진=연합뉴스)
더블을 넘어 트레블에 도전하는 전북 현대. (사진=연합뉴스)

전북 현대의 눈이 이제 ‘트레블(3관왕)’로 향한다.파워볼

전북은 지난 8일 FA컵 결승 2차전에서 울산 현대를 2대1로 꺾고 1, 2차전 합계 1승1무로 우승했다. 2005년 이후 15년 만의 FA컵 우승. 무엇보다 지난 1일 K리그1 우승에 이어 창단 첫 ‘더블(2관왕)’을 달성했다.

전북의 시즌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코로나19로 연기됐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가 오는 21일부터 카타르에서 재개된다. 전북은 코로나19로 조별리그가 중단되기 전 1무1패 승점 1점으로 H조 2위를 기록 중이었다.

전북이 우승하면 아시아 최초 ‘트레블’을 달성하게 된다. 트레블은 자국 프로리그와 FA컵, 그리고 챔피언스리그 우승의 3관왕을 의미한다.

또 2006년, 2016년에 이은 세 번째 우승을 꿈꾼다.

전북 조제 모라이스 감독은 “전북이 항상 그리는 우승 트로피를 들겠다”면서 “전북 선수들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압박감으로 경기하는 게 아니라 이기는 게 즐거우니 이기려 한다. 최대한 즐거운 모습 보여주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특히 모라이스 감독은 2009-2010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인터 밀란에서 조제 무리뉴 감독(현 토트넘 핫스퍼)을 도와 트레블을 달성한 경험이 있다. 당시 모라이스 감독은 수석코치로 일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그 기쁨을 전북에서도 이루면 좋을 것 같다. 전북에는 좋은 선수가 많다. 부담을 내려놓고 즐겁게 준비해 모두 꿈꾸는 트레블에 도전하겠다”면서 “무리뉴 감독도 나 혼자 전북에서 트레블을 이룬다면 더 뿌듯해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변수는 부상과 컨디션 유지다.

오른쪽 측면 수비수 이용이 FA컵 결승 1차전에서 쇄골이 부러졌다. 결승 2차전에서는 미드필더 쿠니모토가 피로 골절로 쓰러졌다. 둘 모두 시즌 아웃이다. 올해 전북 최다 득점자 한교원(11골)도 출전 여부가 미지수다. 모라이스 감독은 카타르로 동행한 뒤 한교원의 출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측면 공격수 모 바로우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FA컵 결승 2차전에 나서지 않고 감비아로 향했다. 바로우는 감비아에서 카타르 현지로 합류할 예정이다. 손준호와 이주용도 오스트리아에서 열리는 멕시코(15일), 카타르(17일)와 A매치 후 합류한다.

FA컵 MVP 이승기는 “어떤 선수를 어떤 포지션에 둬도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1명으로 좌지우지되지 않는다. 11명 외 뒤에 있는 선수도 잘하는 선수가 많다. 1~2명이 없다고 무너지는 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북은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 시드니FC(호주), 상하이 상강(중국)과 H조에 묶여있다. 22일 상하이, 25일 시드니, 12월1일 요코하마, 12월4일 상하이와 만난다. 조 2위 안에 들면 16강에 진출한다. 16강과 8강, 4강, 결승은 단판으로 진행된다.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더블을 넘어 트레블에 도전하는 전북 현대. (사진=연합뉴스)
더블을 넘어 트레블에 도전하는 전북 현대. (사진=연합뉴스)

전북 현대의 눈이 이제 ‘트레블(3관왕)’로 향한다.

전북은 지난 8일 FA컵 결승 2차전에서 울산 현대를 2대1로 꺾고 1, 2차전 합계 1승1무로 우승했다. 2005년 이후 15년 만의 FA컵 우승. 무엇보다 지난 1일 K리그1 우승에 이어 창단 첫 ‘더블(2관왕)’을 달성했다.

전북의 시즌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코로나19로 연기됐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가 오는 21일부터 카타르에서 재개된다. 전북은 코로나19로 조별리그가 중단되기 전 1무1패 승점 1점으로 H조 2위를 기록 중이었다.

전북이 우승하면 아시아 최초 ‘트레블’을 달성하게 된다. 트레블은 자국 프로리그와 FA컵, 그리고 챔피언스리그 우승의 3관왕을 의미한다.

또 2006년, 2016년에 이은 세 번째 우승을 꿈꾼다.

전북 조제 모라이스 감독은 “전북이 항상 그리는 우승 트로피를 들겠다”면서 “전북 선수들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압박감으로 경기하는 게 아니라 이기는 게 즐거우니 이기려 한다. 최대한 즐거운 모습 보여주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특히 모라이스 감독은 2009-2010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인터 밀란에서 조제 무리뉴 감독(현 토트넘 핫스퍼)을 도와 트레블을 달성한 경험이 있다. 당시 모라이스 감독은 수석코치로 일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그 기쁨을 전북에서도 이루면 좋을 것 같다. 전북에는 좋은 선수가 많다. 부담을 내려놓고 즐겁게 준비해 모두 꿈꾸는 트레블에 도전하겠다”면서 “무리뉴 감독도 나 혼자 전북에서 트레블을 이룬다면 더 뿌듯해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변수는 부상과 컨디션 유지다.

오른쪽 측면 수비수 이용이 FA컵 결승 1차전에서 쇄골이 부러졌다. 결승 2차전에서는 미드필더 쿠니모토가 피로 골절로 쓰러졌다. 둘 모두 시즌 아웃이다. 올해 전북 최다 득점자 한교원(11골)도 출전 여부가 미지수다. 모라이스 감독은 카타르로 동행한 뒤 한교원의 출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측면 공격수 모 바로우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FA컵 결승 2차전에 나서지 않고 감비아로 향했다. 바로우는 감비아에서 카타르 현지로 합류할 예정이다. 손준호와 이주용도 오스트리아에서 열리는 멕시코(15일), 카타르(17일)와 A매치 후 합류한다.

FA컵 MVP 이승기는 “어떤 선수를 어떤 포지션에 둬도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1명으로 좌지우지되지 않는다. 11명 외 뒤에 있는 선수도 잘하는 선수가 많다. 1~2명이 없다고 무너지는 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북은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 시드니FC(호주), 상하이 상강(중국)과 H조에 묶여있다. 22일 상하이, 25일 시드니, 12월1일 요코하마, 12월4일 상하이와 만난다. 조 2위 안에 들면 16강에 진출한다. 16강과 8강, 4강, 결승은 단판으로 진행된다.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더블을 넘어 트레블에 도전하는 전북 현대. (사진=연합뉴스)
더블을 넘어 트레블에 도전하는 전북 현대. (사진=연합뉴스)

전북 현대의 눈이 이제 ‘트레블(3관왕)’로 향한다.

전북은 지난 8일 FA컵 결승 2차전에서 울산 현대를 2대1로 꺾고 1, 2차전 합계 1승1무로 우승했다. 2005년 이후 15년 만의 FA컵 우승. 무엇보다 지난 1일 K리그1 우승에 이어 창단 첫 ‘더블(2관왕)’을 달성했다.

전북의 시즌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코로나19로 연기됐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가 오는 21일부터 카타르에서 재개된다. 전북은 코로나19로 조별리그가 중단되기 전 1무1패 승점 1점으로 H조 2위를 기록 중이었다.

전북이 우승하면 아시아 최초 ‘트레블’을 달성하게 된다. 트레블은 자국 프로리그와 FA컵, 그리고 챔피언스리그 우승의 3관왕을 의미한다.

또 2006년, 2016년에 이은 세 번째 우승을 꿈꾼다.

전북 조제 모라이스 감독은 “전북이 항상 그리는 우승 트로피를 들겠다”면서 “전북 선수들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압박감으로 경기하는 게 아니라 이기는 게 즐거우니 이기려 한다. 최대한 즐거운 모습 보여주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특히 모라이스 감독은 2009-2010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인터 밀란에서 조제 무리뉴 감독(현 토트넘 핫스퍼)을 도와 트레블을 달성한 경험이 있다. 당시 모라이스 감독은 수석코치로 일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그 기쁨을 전북에서도 이루면 좋을 것 같다. 전북에는 좋은 선수가 많다. 부담을 내려놓고 즐겁게 준비해 모두 꿈꾸는 트레블에 도전하겠다”면서 “무리뉴 감독도 나 혼자 전북에서 트레블을 이룬다면 더 뿌듯해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변수는 부상과 컨디션 유지다.

오른쪽 측면 수비수 이용이 FA컵 결승 1차전에서 쇄골이 부러졌다. 결승 2차전에서는 미드필더 쿠니모토가 피로 골절로 쓰러졌다. 둘 모두 시즌 아웃이다. 올해 전북 최다 득점자 한교원(11골)도 출전 여부가 미지수다. 모라이스 감독은 카타르로 동행한 뒤 한교원의 출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측면 공격수 모 바로우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FA컵 결승 2차전에 나서지 않고 감비아로 향했다. 바로우는 감비아에서 카타르 현지로 합류할 예정이다. 손준호와 이주용도 오스트리아에서 열리는 멕시코(15일), 카타르(17일)와 A매치 후 합류한다.

FA컵 MVP 이승기는 “어떤 선수를 어떤 포지션에 둬도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1명으로 좌지우지되지 않는다. 11명 외 뒤에 있는 선수도 잘하는 선수가 많다. 1~2명이 없다고 무너지는 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북은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 시드니FC(호주), 상하이 상강(중국)과 H조에 묶여있다. 22일 상하이, 25일 시드니, 12월1일 요코하마, 12월4일 상하이와 만난다. 조 2위 안에 들면 16강에 진출한다. 16강과 8강, 4강, 결승은 단판으로 진행된다.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